개인정보취급방침

영상정보처리기기 운영·관리 방침

1조 영상정보처리기기의 설치 근거 및 설치 목적

1. 당사는 개인정보보호법 제 25조 1항에 따라 다음과 같은 목적으로 영상정보처리기기를 설치·운영 한다.
가. 법령에서 구체적으로 허용하고 있는 경우
나. 범죄의 예방 및 수사를 위하여 필요한 경우
다. 시설안전 및 화재 예방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
라. 교통단속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
마. 교통정보의 수집·분석 및 제공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

2조 영상정보처리기기 운영현황 및 처리방법

1. 차내 블랙박스
가. 운영현황 : 고속, 시외, 전세버스
나. 설치위치 : 차내 전면유리
다. 촬영시간 : 움직임 감지시
라. 보관기간 : 2주
마. 보관장소 : 차량 내
2. 사업소내 CCTV
가. 운영현황 : 지방 사업소
나. 설치위치 : 사무실 및 기타장소
다. 촬영시간 : 24시간
라. 보관기간 : 2주
마. 보관장소 : 해당 사업소

3조 관리책임자 및 접근권한자

1. 관리책임자 : 안전보건팀장, 영업팀장 및 지방사업소장
2. 접근권한자 : 안전보건팀, 영업팀 및 지방사업소 소속인원

4조 개인영상정보의 확인방법 및 장소에 관한 사항

1. 개인영상정보에 관하여 열람 또는 존재확인·삭제를 원하는 관련자는 언제든지 영상정보 처리기기 관리책임자에게 요구할 수 있다. 단, 촬영된 자의 개인영상정보 및 명백히 정보 주체의 급박한 생명, 신체, 재산의 이익을 위하여 필요한 개인영상정보에 한정된다.
2. 열람 등을 요구하는 관련자는 관리책임자 또는 관리담당자에게 미리 연락하고, 담당 팀 및 사업소를 방문하여 표준개인정보보호지침 [별지 서식2호] 개인영상정보 열람·존재확인 청구서를 작성하여 제출하여야 한다.
3. 담당 팀 및 사업소에서는 청구서를 수령하여 관리책임자의 승인을 득한 후 개인영상정보 요구자에게 개인영상정보를 전달하여야 한다.
4. 개인영상정보의 열람 또는 존재확인·삭제 등의 기록 및 관리는 표준개인정보보호지침 [별지 서식3호]에 따른 ‘개인영상정보 관리대장’을 활용한다.

5조 정보주체의 영상정보 열람 등 요구에 대한 조치

1. 당사는 개인영상정보에 관하여 열람 또는 존재확인·삭제를 요구받은 경우 지체 없이 필요한 조치를 취하여야 한다. 이때 영상정보처리기기 운영자는 열람 등 요구를 한 자가 본인이거나 정당한 대리인인지를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 등의 신분증명서를 제출받아 확인하여야 한다.
2. 다음의 경우에는 정보주체의 개인영상정보 열람 등 요구를 거부할 수 있다. 이 경우 관리책임자는 10일 이내에 서면 등으로 거부 사유를 정보주체에게 통지한다.
가. 범죄수사·공소유지·재판수행에 중대한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
나. 개인영상정보의 보관기간이 경과하여 파기한 경우
다. 열람 등 요구에 대하여 필요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타인의 사생활권이 침해될 우려가 큰 경우
라. 기타 정보주체의 열람 등 요구를 거부할 만한 정당한 사유가 존재하는 경우

6조 영상정보의 안전성 확보조치

개인영상정보보호를 위한 관리적 대책으로서 당사는 개인정보에 대한 접근 권한을 차등부여하고 있고, 개인영상정보의 위·변조 방지를 위하여 개인영상정보의 생성 일시, 열람시 열람 목적·열람자·열람 일시 등을 기록하여 관리하고 있다. 이 외에도 개인영상정보가 저장된 장치의 접근 경로에 비밀번호를 설정하여 보관하고 있다.

7조 영상정보처리기기 운영·관리 방침의 변경에 관한 사항

이 영상정보처리기기 운영·관리 방침은 2019년 09월 19일에 제정되었으며, 법령·정책 또는 보안기술의 변경에 따라 내용의 추가·삭제 및 수정이 있을 시에는 지체없이 당사 페이지를 통해 변경사유 및 내용 등을 공지하도록 한다.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이메일주소 무단수집을 거부합니다.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CUSTOMER
항상 고객의 곁에서 고객의 소리에 귀기울이는 동양고속

김상기 운전기사분이 승객 욕함

분류 서비스

작성자 이기호

작성일 2020.07.09 08:40

조회 881

011335A7-5C91-43DB-8BC4-07B70150D32A.jpeg (71.22 KB)

안녕하세요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매일 아침 8시경 차를 이용하는 승객입니다.
오늘 아침 8시 20분 서울 에서 평택으로 가는 버스를 이용했습니다.
헌데, 아침에 버스 탑승과 동시에 “김 상 기 “ 기사분께서
4번에 앉은 새끼 라며 욕을 했습니다. 다른 시사분과 함께.
네 제가 4번 좌석에 앉았습니다.
아니 승객이 앞에 앉아 있는데, 그것도 바로 문앞에서, 4번에 앉은 새끼 가 어쩌네 저쩌네.
동양고속 고속버스기사님 CS교육이 이런식으로 해서 영업합니까??
답변 바랍니다. 동양고속 소속 이시던데 정말 아침부터 기분이가 참 좋지가 않네요.
네. 증거라고는 제 귀에 들린 소리와. 같은 소속 다른 노선 운행 하시는 기사님. 뿐.
차에 시동이 걸려 았었으니, 음성은 녹음 되었겠네요. 차량번호난 4051번 이며, 확인후 답변 부탁 드립니다.
정말 아침부터 기분이 그렇네요.
제가 뭘 구리 잘못해서 “김 상 기” 윤전 기사한테 욕울 먹어야 하는지 알려주세요.
고객 만족 우선으로 하는 동양 고속 회사에 믿음이 지지 않게 성실한 답변 바랍니다.

답변완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7.09 08:40

당사 차량을 자주 이용해 주시는 고객님께 먼저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해당 승무원을 호출하여 경위를 듣고 말씀 드리겠습니다.


해당기사와 후배기사가 출발전 승차장에서 대화를 했었고 후배기사가 해당기사에게  손님이 많이 승차하셨는지 물어 보았습니다.

해당기사는 4번 좌석에 한분, 뒤에 두분이 타셨다고 얘기했고 곧바로 사적인 대화(동료기사 험담)를 시작했습니다.


대화 시작부터 동료기사의 험담을 얘기했고 대화중에 욕을 했던것으로 판단 됩니다.

이 과정에서 고객님께서 욕을 들으신것 같습니다.

동료기사를 험담한 것이지 결코 해당기사가 고객님께 욕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해당기사도 고객님께서 당사차량을 자주 이용하시는 단골 고객님이라고 인지하고 있고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당사 기사들의 대화중에 고객님께서 약간 오해를 하신것 같습니다.


당사 기사들의 대화에 많은 불편함과 오해를 드려서 죄송합니다.

향후에는 대화중에도 고객님께 불편을 드리지 않도록 언행을 조심하도록 교육을 하였습니다.


항상 당사차량을 이용해 주시는 고객님께 다시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고객님께서 편안히 버스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